아이진, 국산 백신 개발 및 상용화 위한 글로벌백신기술선도사업단과 MOU 체결

  • Dong Han 기자
  • 발행 2022-11-22 08:40
아이진, 국산 백신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아이진이 11월 2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글로벌백신기술선도사업단(단장 우정택)과 국산 백신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아이진은 자체 기술로 개발한 면역보조제 시스템과 양이온성리포좀 전달체 시스템을 활용해 대상포진 예방 백신과 코로나 19 예방백신을 개발 중이며, 현재 국내와 해외에서 mRNA 기반 코로나19 예방 백신(EG-COVID)의 기초 접종 및 부스터 임상을 수행하고 있다.

아이진 담당자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의 의의에 대해 “아이진은 자체적으로 확보되어 있는 mRNA 관련 기술과 전달체 기술을 활용해 현재 개발 중인 백신 이외에도 다양한 mRNA 기반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글로벌백신기술선도사업단과 이번에 체결한 업무협약을 통해 이러한 개발 과정 전반에 걸친 전주기적 협력을 강화하고, 신규 치료제와 백신의 기초 연구부터 상용화 단계까지 많은 도움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글로벌백신기술선도사업단은 신·변종 감염병 위기 상황에 신속히 대응하고, 국내 백신 산업의 글로벌 시장으로의 확대 및 선도를 위한 전 주기적 백신 개발 허브 구축을 목적으로 보건복지부의 지원을 받아 2022년 1월 출범했다. 2026년까지 신속·범용백신기술개발사업, 미래성장고부가가치백신개발사업, 백신기반기술개발사업 등 3개 사업을 수행하며 단기간 내 상용화 목표 달성과 효율적 연구 수행 및 지원을 위해 세부 사업들을 총괄하는 1개 사업단 형태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측은 △백신 개발에 대한 상호 연구 협력 강화 △감염병 연구, 기술, 정보 현황의 적극적 교류 △백신 후보물질 발굴, 비임상 및 임상 시험 등 전주기적 협력 △백신 개발 및 상용화 촉진을 위한 연구 과제 공동 발굴 및 수행 등의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아이진 유원일 대표는 “글로벌백신기술선도사업단과 업무협약의 취지에 따라 자체 mRNA 플랫폼 기술의 확립과 고도화 추진을 통해 각종 전염병에 신속 대응할 수 있는 백신 연구와 상용화에 최선을 다해 우리나라 백신 주권 확립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글로벌백신기술선도사업단의 우정택 단장은 “백신 개발 독자 기술을 보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적극적으로 R&D 역량을 강화하고 있는 아이진과 MOU 체결을 통해 백신 개발이 초기 연구에 그치지 않고 상용화에 이르는 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US BUSINESS NEWS 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ong Han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