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봄비

봄 비

올라면 시원스레
소리치며 올 일이지
강 건너 산등성이까지 뻗은
희뿌연 안개는 다 무엇이며
아직 설 녹은 살얼음은
또 무슨 곡절이드냐

벌거벗은 겨울 가지에
보일 듯 말듯 자리 잡아가는
네가 거기 숨어있는 것을
내가 진즉 보았거늘
수줍은 체 조심 조심
수채 붓으로 채색하며

공연히 가슴 에이도록
조근조근 다가와서
하나씩 둘씩 풍경을 적시니
잠시라도 한눈 팔면
눌러 앉겠노라고
새침떼기 여인의 볼만 빨갛다



<저작권자 ⓒ US BUSINESS NEWS 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Managing Editor 기자 다른기사보기